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오늘밤 10시 볼만 하겠네···대선후보들 대본 없는 첫 스탠딩 토론

기사승인 2017.04.19  15:28:04

공유
default_news_ad2

- 120분간 열띤 격론 예상..."확실하게 어필하자" 초반 선거전 분수령 전망

   
▲ 제19대 대선을 20일 앞둔 19일 서울 종로구 서울시 선거관리위원회에서 관계자들이 접수된 대선후보자들의 선거 벽보를 살펴보고 있다. /문인영 기자 photoiym@seoulmedia.co.kr

오늘밤 과연 누가 웃을까.

'5·9 장미대선' 본선 경쟁이 뜨겁게 달아오르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 정의당 심상정 후보가 19일 사상 첫 대선후보 스탠딩 토론을 벌인다.

이번 2차 TV토론이 초반 선거전의 분수령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각종 여론조사상 문재인·안철수 후보의 양강 구도가 형성돼 있지만 앞으로 지지후보를 바꿀 수 있다는 응답자가 적지 않아 TV토론이 판세를 가를 주요 요인 중 하나로 대두됐기 때문이다.

5명의 후보는 이날 밤 10시 서울 여의도 KBS 본관에서 열리는 'KBS 초청 대선후보 토론회'에 참석해 열띤 토론을 벌인다.

   
▲ 제19대 대선을 20일 앞둔 19일 서울 종로구 서울시 선거관리위원회에서 관계자들이 접수된 대선후보자들의 선거 벽보를 살펴보고 있다. /문인영 기자 photoiym@seoulmedia.co.kr

원고 없는 스탠딩 토론 형식으로 진행됨에 따라 지난 13일 1차 TV토론보다 더 치열한 공방이 벌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정해진 질문과 준비된 답변을 그대로 읽는 시간이 많았던 기존 토론 방식에서 벗어나 후보간 자유롭게 상대의 의견을 묻고 들을 수 있는 방식이다.

후보들은 토론이 진행되는 120분 동안 서서 토론을 벌인다. 발언하지 않는 후보들은 쉴 수 있도록 보조 의자가 제공되지만, 뜨거운 열기에 토론 내내 후보들은 서 있을 것으로 보인다.

후보들은 별도의 자료 없이 메모지와 필기구만을 지참한 채 토론에 임한다. 서로의 가치관을 가감 없이 들여다볼 수 있다.

후보들은 30초씩 인사말을 하고 나면 교육·경제·사회·문화 분야 공통질문에 1분간 답변한 후 자유로운 난상토론에 돌입한다.

양강 구도를 이룬 문 후보와 안 후보는 지난 TV 토론에 이어 집권 능력과 리더십, 국정 운영 방안을 두고 거센 공방을 벌일 것으로 보인다.

민병무 기자 joshuamin@nate.com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