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하나금융그룹, 1분기 당기순이익 4921억원 시현

기사승인 2017.04.21  16:43:08

공유
default_news_ad2

- 추가충당금 적립 통해 향후 조선업 구조조정 관련 불확실성 상당부분 해소

하나금융그룹은 21일 올해 1분기에 4921억원의 연결당기순이익을 시현했다고 밝혔다. 전분기 대비 444.5%(4017억원) 증가했으며, 전년 동기 대비로는 12.4%(542억원) 증가했다.

특히 1분기에는 조선업 구조조정 관련 추가충당금 3502억원 적립 등 일회성 요인의 발생에도 불구하고 2012년 1분기 이후 최대 수준의 분기 당기순이익을 시현했다. 일회성 대규모 추가충당금 적립을 제외하면 하나금융그룹의 1분기 당기순이익은 8400억원 수준이다.

1분기 추가충당금 적립으로 하나금융그룹의 조선업 구조조정에 따른 불확실성이 상당부분 해소되어 향후 경상적인 충당금 규모는 더욱 빠르게 안정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일회성 대규모 추가충당금 적립에도 불구하고 양호한 실적을 시현할 수 있었던 것은 지난해 전산 통합과 노조 통합 등 은행 통합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된 이후 이자이익과 비이자이익의 고른 증가세에 따른 ▲수익창출 시너지와 판매관리비의 감소를 통한 ▲비용절감 시너지 등 본격적인 ▲통합시너지 효과가 발휘된 결과다.

이자이익은 1조1919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0.7%(81억원), 전년 동기 대비 2.1%(242억원) 증가했다. 안정적인 대출 성장과 순이자마진(NIM)의 상승을 통해 2013년 1분기 이후 분기 기준 가장 높은 수준의 이자이익을 시현했다. 순이자마진(NIM)은 전분기 대비 6bp 상승한 1.86%이다.

비이자이익은 7325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244.7%(5200억원), 전년 동기 대비 31.8%(1767억원) 증가했다. 그 중 ▲수수료이익은 4892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7.1%(326억원), 전년 동기 대비 18.1%(750억원) 증가했고 ▲매매평가이익은 3483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509.8%(4333억원), 전년 동기 대비 38.5%(968억원) 증가했다.

지난해 6월 은행 전산통합 이후 인력배치 및 자원관리 등에 대한 효율성이 높아져 판매관리비의 감소세가 지속되어 본격적인 통합시너지가 나타났다. 이에 따라 1분기 판매관리비(8787억원)는 전분기 대비 27.8%(3376억원), 전년 동기 대비 5.6%(520억원) 감소했다. 이에 따른 영업이익경비율(Cost Income Ratio)은 45.7%로 전년말(61.7%) 대비 큰 폭으로 개선되며 빠른 속도로 하향 안정화되고 있다.

1분기말 BIS자기자본비율 추정치는 14.69%로 전분기 대비 36bp 상승했고, 보통주자본비율 추정치는 꾸준한 수익성 제고 노력과 함께 중점적인 위험가중자산 관리를 통해 전분기 대비 65bp 상승한 12.42%로 크게 개선됐다.

경영의 효율성을 보여주는 주요 지표인 ROA 및 ROE도 큰 폭으로 개선됐다. 총자산이익률(ROA)은 0.60%로 전년말 대비 18bp 올랐고, 자기자본이익률(ROE)은 전년말 대비 293bp 증가한 8.85%를 기록하면서 효율적인 경영성과를 나타냈다.

일회성 대규모 충당금 적립 영향으로 1분기 충당금 등 전입액(4226억원)은 전분기(1681억원) 대비 일시적으로 증가했으나, 일회성 요인을 제외한 경상적인 충당금 등 전입액은 약 930억원 수준으로 전분기 대비 큰폭으로 하락했다.

1분기 누적기준 대손비용률 또한 일시적 충당금 요인으로 전분기 대비 38bp 상승한 0.72%를 나타냈으나, 일회성 요인을 제외한 경상적인 대손비용률은 10bp 대로 진입하여 2012년 외환은행 인수 이후 최저인 0.16% 수준으로 큰 폭의 개선을 이루었다. 1분기말 기준 신탁자산 92.1조원을 포함한 그룹의 총자산은 435.1조원이다. 

KEB하나은행은 전분기 대비 327.2%(3661억원) 증가한 4780억원의 1분기 연결당기순이익을 시현했다. 전년 동기 대비로는 2.9%(142억원) 감소했으나, 일회성 대규모 충당금 영향을 제외할 경우 8200억원 수준으로 지난 2015년 9월 은행 통합 이후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조달구조의 개선을 통해 ▲핵심저금리성예금이 전년 동기 대비 12.5%(5.2조원) 증가했고, ▲원화대출금은 179.9조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3%(10.6조원) 증가해 안정적인 대출 성장세를 이어갔다.

통합 시너지가 영업활동으로 이어지며 이익 부문은 고른 증가세를 보였다. 이자이익과 수수료이익을 합한 ▲핵심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6.2%(774억원) 증가했고, 비용절감 시너지가 본격화되며 판매관리비는 전분기 대비 33.4%(3262억원), 전년 동기 대비 7.0%(492억원) 감소했다.

비은행 관계사의 경우 하나카드는 신규회원 증가세가 지속되며 2014년 12월 통합 카드사 출범 이후 최대 수준인 500억원의 1분기 당기순이익을 시현했다. 하나금융투자는 150억원, 하나캐피탈 185억원, 하나저축은행 79억원, 하나생명 74억원의 1분기 당기순이익을 각각 시현했다.

정창규 기자 kyoo78@seoulmedia.co.kr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