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신세계그룹 내년부터 '나인 투 파이브'···대기업 첫 주35시간 근무

기사승인 2017.12.08  13:43:44

공유
default_news_ad2

- 임금하락 없이 근무시간 단축 '정용진 또 파격'...이마트 폐점 밤 12시에서 11시로 빨라져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또 '파격실험'을 단행했다. 이번엔 오전 9시에 출근해 오후 5시에 퇴근하는 '나인 투 파이브(9-to-5)'다. 당장 내년 1월부터 주 35시간 근로제가 시행돼 하루 1시간씩 근로시간이 줄어들지만 임금하락은 없다. /여성경제신문 자료사진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또 '파격실험'을 단행했다. 이번엔 오전 9시에 출근해 오후 5시에 퇴근하는 '나인 투 파이브(9-to-5)'다. 당장 내년 1월부터 주 35시간 근로제가 시행돼 하루 1시간씩 근로시간이 줄어들지만 임금하락은 없다.

신세계그룹은 내년 1월부터 근로시간을 단축해 주 35시간 근무제로 전환한다고 8일 밝혔다.

우리나라의 법정 근로시간은 주 40시간으로, 주 35시간 근무제는 대한민국 대기업 최초라고 신세계그룹은 설명했다.

◆ 근로시간 하루 1시간씩 줄여 오후 5시 퇴근 '휴식이 있는 삶' 제공

주 35시간 근로제가 시행되면 신세계 임직원은 하루 7시간을 근무하게 된다. 오전 9시에 출근해 오후 5시에 퇴근하는 '나인 투 파이브'가 시행된다.

업무 특성에 따라 8시 출근 후 4시 퇴근, 10시 출근 후 6시 퇴근 등으로 유연하게 적용된다. 점포의 경우 근무스케줄을 조정해 모든 직원의 근로시간이 1시간씩 단축된다.

현재 이마트 점포는 대부분 오전 10시부터 밤 12시까지 영업한다. 영업시간이 단축되면 폐점시간을 1시간 앞당겨 오후 11시에 문을 닫는 점포가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장시간 근로, 과로 사회로 대표되는 대한민국 근로문화를 획기적으로 혁신해 임직원들에게 '휴식이 있는 삶'과 '일과 삶의 균형'을 과감히 제공해 쉴 때는 제대로 쉬고 일할 때는 더 집중력을 갖고 일하는 기업문화를 만들겠다고 신세계는 설명했다.

근로시간이 단축되지만, 임금 하락은 없다. 근로시간을 단축하면서도 기존 임금을 그대로 유지하며, 이에 더해 매년 정기적으로 시행되는 임금인상은 추가로 진행한다.

국내 대다수 기업이 근로시간 단축의 필요성을 공감하면서도 임금 하락에 대한 합의점을 찾지 못하여 섣불리 시행하지 못하는 것과는 대조적이다.

신세계그룹은 근로시간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선진국 수준으로 단축되는 만큼 선진 근무문화 구축을 통해 업무 생산성을 크게 향상할 계획이다.

신세계 관계자는 "이번 근로시간 단축은 2년 전부터 체계적으로 준비해온 장기 프로젝트의 결과물이다"라며 "이마트 등의 경우 영업시간 단축을 병행해 근로시간 단축 혜택을 파트너사와도 함께 나눔은 물론 중소상인과의 상생에도 앞장 설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 스타필드·피코코·노브랜드 등 정용진의 계속되는 파격실험

정 부회장의 다음 '파격실험'은 무엇일지 관심이 증폭되고 있다.

정 부회장은 2009년 (주)신세계의 총괄대표이사에 올라 경영 전면에 나선 이후 여러 혁신적  시도를 해왔다.

내년 1월부터 도입하기로 한 주 35시간 근무제도 역시 그 연장선에 있다.

정 부회장의 대표적 '야심작'은 초대형 복합쇼핑몰 스타필드다.

정 부회장은 "대형마트의 경쟁자는 유통업체가 아닌 야구장이다"라며 테마파크 같은 쇼핑몰을 만들었다. 스타필드라는 이름도 직접 지었다.

평소 개인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을 통해 소비자와 적극적으로 소통하며 다른 재벌 총수와 다른 면모를 보여온 그는 스타필드에 대해 "재미 면에서 한편의 영화 못지않을 것" "이제껏 세상에 없던 새로운 형태의 쇼핑 테마파크"라고 소개하기도 했다.

2016년 문을 연 스타필드 하남은 축구장 70배 크기에 달하는 국내 최대 교외형 복합쇼핑몰로 약 1조원이 투입된 대형 프로젝트다. 하남에 이어 지난 8월에는 스타필드 고양이 개장했다.

정 부회장은 이마트 식품브랜드 피코크와 우수한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를 내세운 노브랜드 등 자체브랜드(PB) 상품 개발에도 앞장서고 있다. 노브랜드는 별도 매장을 80개까지 늘리며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신세계는 반포 센트럴시티의 수제맥주전문점 '데블스 도어'와 스타필드 고양의 미국 정통가정식 전문점 '데블스 다이너' 등으로 외식산업도 펼치고 있다.

계열사 신세계푸드 등을 통해 식품사업에도 공격적으로 나서고 있다.

최근에는 편의점 사업에도 변화를 꾀했다. 정 부회장은 대형마트의 성장 정체의 돌파구로 편의점 사업을 꼽고 대대적인 투자를 결정했다.

신세계그룹은 편의점 브랜드 '이마트 위드미'를 '이마트24'로 변경하고 3년간 3000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이마트 24는 영업시간 자율 선택, 고정 월회비, 영업 위약금 제로 등 3무(無) 정책을 내걸고 있다.

정 부회장은 지난 8월 스타필드 고양 개장 행사에서 온라인 사업과 해외 진출과 관련해 각각 "깜짝 놀랄 발표가 있을 것이다"라고 예고해 또 다른 파격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재계 관계자는 "정 부회장이 다른 재벌 총수와 차별화된 젊은 감각으로 다양한 도전을 하고 있다"며 "다만 겉으로 드러나는 것과 별개로 얼마나 성과가 날지는 더 지켜봐야 하고 이를 근거로 평가해야 한다"고 말했다.

 

임유정 기자 wiselim88@naver.com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