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매서운 한파 주말에 한풀 꺾인다···낮부터 평년기온 회복

기사승인 2018.01.12  18:01:23

공유
default_news_ad2

- 토요일 서울 아침 최저 영하 7도...낮부터 비교적 따뜻한 서풍 유입

전국 곳곳에 한파특보가 내려진 12일 서울 종로구 중부수도사업소 효자가압장에 동파된 수도계량기가 쌓여있다. /양문숙 기자 photoyms@seoulmedia.co.kr

이번 주말엔 매서운 한파가 한풀 꺾이면서 낮부터 평년기온을 되찾을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은 "13일 낮부터 비교적 따뜻한 서풍이 유입돼 기온이 올라갈 것으로 보인다"면서 "14일에 평년기온을 회복하겠다"고 12일 말했다.

아침 최저기온은 -13도∼-3도로 전날(-23도∼-6도)보다 대폭 올라간다. 낮 최고 기온은 0도∼7도로 예상된다. 지역별 최저기온은 서울 -7도, 인천 -6도, 철원 -13도, 대전 -7도, 광주 -5도, 부산 -5도 등이다.

전국 곳곳에 한파특보가 내려진 12일 서울 시청 인근 거리에서 중무장한 시민들이 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양문숙 기자 photoyms@seoulmedia.co.kr

새벽부터 오전 사이에는 서울·경기·강원 영서·충북 북부에 1㎝ 내외의 눈과 5㎜ 미만의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충남·전북·경상 서부 내륙에도 눈발이 날리는 곳이 있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보통' 수준을 나타낼 것으로 보인다. 단, 호남권은 낮에 '나쁨' 수준의 농도가 나타날 수 있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와 남해 먼바다에서 0.5∼2.0m, 동해 먼바다에서 1.5∼3.0m 높이로 일겠다. 당분간 동해안 너울로 인한 높은 물결이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겠다.

 

양문숙 기자 yms7890@hanmail.net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