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강남역 신논현역-CGV 강남점 구간 '맛의 거리', 보행자 우선도로로 지정

기사승인 2018.01.14  10:30:31

공유
default_news_ad2

- 강남대로에서 유입되는 차량과 보행자 2000여명 특성 고려해

서울 강남역 '맛의 거리'(신논현역-CGV 강남점 구간)에 보행자 우선도로가 생겼다. 사진은 강남역 맛의 거리에 생긴 보행자 우선도로의 모습. / 사진제공=강남구청

서울 강남역 '맛의 거리'(신논현역-CGV 강남점 구간)에 보행자 우선도로가 생겼다고 강남구가 14일 밝혔다.

보행자 우선도로는 보행자와 차량이 함께 이용하되, 보행자의 안전과 편의를 먼저 고려하는 폭 10m 미만의 도로다.


강남구 최초의 보행자 우선도로인 '맛의 거리'는 극장, 음식점, 쇼핑몰 등이 몰려 있어 관광객과 젊은이들이 즐겨 찾는 곳이다.

강남구는 보도와 차도의 구분을 없애고, 도로 디자인에 변화를 줘 운전자의 서행을 유도했다. 제한 속도는 30km/h로 낮췄다.
 
차량이 교차로에 접근할 때 광센서가 차량 전조등 빛을 인식해 도로 좌우로 적색 LED 등이 깜빡이는 '교차로 알림이'도 설치했다. 강남대로에서 유입되는 차량과 보행자 2000여 명(오후 7∼9시 기준)이 혼잡하게 뒤얽힌 거리 특성을 고려한 조치다.

강남구는 올해는 CGV 강남점∼강남역 구간을 보행자 우선도로로 조성할 예정이다.

신동명 강남구 교통정책과장은 "신논현역에서 강남역 구간까지 이면도로 전 구간이 새로운 디자인으로 포장되면 도시 미관은 물론 보행자 안전도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양혜원 기자 yhwred@naver.com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