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북한예술단·서현 '우리의 소원' 합동무대 뭉클···현송월도 깜짝출연

기사승인 2018.02.12  08:05:00

공유
default_news_ad2

- [평창동계올림픽] 15년 만에 강릉 이어 국립극장 공연…문 대통령·김여정 등 함께 관람

11일 오후 서울 국립중앙극장 해오름극장에서 열린 북한 삼지연 관현악단 공연에서 가수 서현이 함께 '우리의 소원' 노래를 부르고 있다.
11일 오후 서울 국립중앙극장 해오름극장에서 열린 북한 삼지연 관현악단 공연에서 가수 서현이 함께 '우리의 소원'이라는 제목의 노래를 부르고 난 뒤 서로 안아주고 있다.

11일 오후 7시 서울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열린 북한 예술단 공연의 하이라이트는 소녀시대 서현과 북한 가수들이 피날레 무대에서 함께 부른 '다시 만납시다'와 '우리의 소원'이었다.

짧은 하얀색 원피스와 하이힐을 착용하고 등장한 서현은 롱 드레스를 입은 북한 여성 중창단과 멋진 화음을 이뤄내며 공연의 마지막에 '통일'을 노래했다.

객석에서 기립박수가 쏟아져 나오는 가운데 서현과 예술단원들은 포옹했고, 북한의 젊은 악단장은 오랫동안 이야기를 나눴다.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출전을 계기로 2002년 8월 이후 15년 6개월 만에 한국을 방문한 북한 예술단은 지난 8일 강릉아트센터 공연에 이어 이날 국립극장에서 두 번째 공연을 선보였다.

이날 공연 프로그램은 강릉에서와 거의 비슷했다. 이선희의 'J에게', 최진희의 '사랑의 미로', 설운도의 '다함께 차차차', 왁스의 '여정' 등 한국 가요와 로시니의 '빌헬름텔 서곡', 모차르트 교향곡 40번 같은 클래식, '반갑습니다'를 비롯한 북한 가요가 메들리 형태로 이어졌다.

미국 대중음악이 공연에 나온 것도 이채로웠다. '올드 블랙 조'(Old Black Joe), '도즈 워 더 데이즈'(Those were the Days)가 각각 '흑인영감 조'와 '아득히 먼 길'로 소개됐다.

11일 오후 서울 국립중앙극장 해오름극장에서 열린 북한 삼지연 관현악단 공연에서 현송월 단장이 '백두와 한라는 내조국'이라는 제목의 노래를 부르고 있다.

공연의 또 다른 백미는 서현과 북한 여성 중창단 무대에 앞서 등장한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의 노래였다.

현 단장은 "저는 이번에 두 번이나 분단의 선을 넘어 여기 남쪽으로 왔다. 그 과정에서 너무도 지척인 평양과 서울의 거리와 달리 서로가 너무도 먼 것처럼 느껴지는 현실이 안타까웠다"며 "강릉에서 목감기가 걸려 상태가 안 좋지만 그래도 단장인 제 체면을 봐서 다른 가수들보다 조금 더 크게 박수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우레와 같은 박수를 받은 뒤 '백두와 한나는 내 조국'을 불렀고, 여성 중창단원들이 여기에 합세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후 서울 국립중앙극장 해오름극장에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특사 자격으로 방남한 김여정 당 중앙위 제1부부장을 비롯한 북한 고위급대표단과 함께 공연을 마친 북한 삼지연 관현악단 단원들을 격려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문 대통령, 김여정 당 중앙위 제1부부장,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공연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북측의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 등 북측 대표단을 포함해 박원순 서울시장,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김희중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의장 등 각계 인사가 관람했다.

객석을 채운 관객 1500여 명은 예술단의 공연에 호응하며 1시간 40분에 걸친 공연을 만끽했다.

공연이 끝난 뒤 북한 공연단은 5분 넘게 무대에 머물렀다. 단원들은 대체로 밝은 표정을 지었지만, 퇴장할 때 여러 차례 객석을 바라보며 손을 흔드는 등 아쉬움을 나타내기도 했다

강릉과 서울에서 열정적 공연을 선보인 북한 공연단은 12일 오전 경의선 육로를 통해 북한으로 돌아간다.

임유정 기자 wiselim88@naver.com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