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코발트색 바다에서 즐기는 바캉스…지상낙원 사이판으로 떠나자

기사승인 2018.03.06  13:15:45

공유
default_news_ad2

- '진정한 오션뷰' 사이판 초특급 호텔 켄싱턴 프리미어 디럭스룸 숙박

수평선 너머 잔잔한 바다가 하늘과 하나가 되어 고요하다. 파라솔 아래 자리를 잡고 태닝을 즐기며 한가로이 낮잠을 청한다. 정신 없이 흘러가던 일상은 이미 잊혀진 지 오래. 바라만 보던 에메랄드빛 바다에 뛰어 들어 열대어들과 헤엄 치며 스노쿨링과 다이빙을 즐기고, 페러세일링을 하며 상쾌한 바람과 바다의 환상적인 조화를 느낀다. 꿈꾸던 이상적인 휴식을 모조리 즐길 수 있는 곳, 바로 지상낙원 사이판이다.

인천에서 4시간 남짓이면, 따뜻한 남국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마리아나 제도에 닿는다. 연중 온화한 기후와 천혜의 자연 환경을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는 이 곳은 크게 사이판, 티니안, 로타 섬으로 이뤄져 있다.

그 중에서도 우리에게 가장 잘 알려져 있는 사이판은 제주도 크기의 10분의 1정도로 작지만 코발트색 푸른 해안과 완벽한 자연 환경을 지니고 있어 매년 많은 관광객들의 발길을 사로 잡는다.

사이판에서 가장 먼저 방문해야 하는 최고의 장소는 마나가하섬이다. 바캉스 제품 홍보물에서나 봤을 법한 에메랄드빛 비치와 하얀 모래 그리고 푸른 하늘과 뜨거운 태양이 눈 앞에 펼쳐진다. 배 타고 15분이면 이런 환상적인 섬에 도착할 수 있다니 신기할 따름이다.

마나가하섬에 왔다면 해양 스포츠를 즐겨야 하는 법. 수심이 비교적 얕고 투명한 바다는 스노쿨링 하기에 최적의 장소다. 간단한 장비만 있다면 열대어와 산호초의 아름다움을 만끽하기 충분하다.

바다의 전체적인 풍경을 바라보며 시원한 바람을 즐길 수 있는 페러세일링, 바닷물을 빠르게 달리며 짜릿한 경험을 할 수 있는 바나나보트 등 다양한 해양 스포츠를 기호에 맞게 고를 수 있다.

이렇게 아름다운 해변은 철저하게 관리되고 있다. 이곳에서 낚시를 하거나 조개를 잡는 것은 불가능하다. 조개껍데기 한개라도 들고 나와서는 안된다. 오전 8시 30분부터 오후 4시까지만 입장이 가능하고, 환경세 5달러도 기꺼이 내야 한다.

마나가하섬에서 바다를 즐긴 후 내륙의 타포차우산으로 간다. 이 곳은 사이판 전경을 360도로 즐길 수 있는 곳으로, 서쪽의 가라판과 마나가하섬, 동쪽의 가파른 절벽과 해안가를 비롯해 날씨가 좋으면 티니안 섬까지도 볼 수 있다. 가슴이 탁 트이는 시원한 전경과 함께 일상의 스트레스도 날려버릴 수 있는 환상의 장소다.

이 밖에도 만세절벽, 새섬, 산타루데스 등 아름다운 곳이 많고 회, 디저트 등 맛있는 음식을 즐길 수 있는 카페와 레스토랑도 많다. 또한 석양을 감상하며 분위기 좋은 음악과 바비큐를 즐기는 선셋크루즈에 탑승하여 바다를 느낄 수도 있다.

이 모든 레저를 떠나 그저 휴식 취하기를 원한다면 리조트나 호텔 시설을 즐기며 여유로운 시간을 갖는 것도 좋다.

전 객실 바다전망을 자랑하는 켄싱턴호텔사이판은 쾌적한 수면을 위해 맞춤 제작된 침구와 매트리스에서부터 최고 셰프를 영입한 레스토랑, 다양한 시설을 갖춘 풀장, 코코몽캠프 등 황홀한 시간을 제공해준다.

여유롭게 또는 다이내믹한 휴가를 즐기고 싶다면 천혜의 자연 경관과 먹거리 그리고 해양 스포츠가 가득한 사이판으로 떠날 것을 추천한다.

롯데제이티비는 국내 넘버원 여성 매거진 우먼센스와 제휴해  4월부터 5월 사이에 다녀올 수 있는 사이판 켄싱턴 호텔 5일상품(가격 229만원부터)을 판매하고 있다.

문의 및 예약은 롯데제이티비(02-6313-8461)로 하면 된다. 예약시 <우먼센스>를  보고 전화했다고 하면 고급 가죽 네임태그를 증정하며, 송영서비스(자택에서 공항까지 왕복 단독 차량서비스로 서울지역 한정) 또는 전신마사지(1시간 서비스)중에 하나를 선택해서 받을 수 있다.

최종철 기자 jcc0505@naver.com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