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감성적으로 어렵다" 소득 높은 40·50대 1인 가구, 돈 안 쓴다

기사승인 2018.03.13  11:08:49

공유
default_news_ad2

- "1인 가구 중장년층 여성, 쇼핑 및 여가활동에 관심 높다"

신한카드 제공

40·50대 1인 가구들이 소득에 비해 적은 소비를 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신한카드는 1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한국정보화진흥원과 공동 추진한 ‘2017 빅데이터 플래그십 프로젝트’를 통해 중장년층 1인 가구의 소비 특성을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분석 내용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월평균 300만원 이상을 버는 중장년층 1인 가구는 50대 42.5%, 40대 38.7%로 30대 32.5%, 20대 14.3% 1인 가구보다 월등히 높았다.

그러나 월평균 카드 이용금액은 50대의 경우 30대의 62% 수준에 그쳤다.

이 중 4050 세대 1인 가구는 전체소비 중 각각 34.7%, 34.6%를 의료·교통에 소비해 20대 24.3%, 30대 27.5%보다 비중이 높았다.

이에 비해 외식·쇼핑의 소비 비중은 40대 60.1%, 50대 59.3%로 20대 69.7%와 30대 67%에 비해 낮았다.

반면 2030 1인 가구는 ‘경제적으로 어렵다’고 응답한 비중이 각각 63.4%, 48.2%로 높은 편이었지만 40대와 50대는 37.4%, 37.0%만 ‘그렇다’고 답했다.

‘감성적으로 어렵다’는 응답은 50대 47.9%, 40대 43.9%로 30대 41.3%와 20대 33.3% 보다 높았다.

또 ‘혼자 생활해 여가활동이 불편하다’는 응답에 2030 세대는 16.2%만 ‘그렇다’고 답변했지만 4050 세대는 25.3%가 ‘그렇다’고 답변해 비교적 높은 수준을 보였다.

단, 50대 1인 가구의 경우 전체 소비에서 여가활동에 쓰는 비중이 6.1%로 다른 연령대보다 높아 여가활동에 대한 소비 욕구는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신한카드는 "1인 가구 중장년층 여성은 쇼핑 및 여가활동에 관심이 높았다"며 "앞으로 고객 생활 습관에 맞는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윤아름 기자 aruumi@seoulmedia.co.kr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