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정몽구 현대건설 이사직 퇴임…경영권 승계 의혹에 "자동차 주력 위해"

기사승인 2018.03.14  17:15:09

공유
default_news_ad2

- "자동차 주력하기 위해 비자동차 부문 등기이사직 내놓는 것"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현대건설 등기이사직에서 물러난다. 이를 두고 일각에선 승계 작업과 관련된 것 아니냐는 추측도 나오지만, 현대차그룹은 자동차업종 경영에 주력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여성경제신문 자료사진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현대건설 등기이사직에서 물러난다.

이를 두고 일각에선 승계 작업과 관련된 것 아니냐는 추측도 나오지만, 현대차그룹은 자동차업종 경영에 주력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14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현대건설은 지난 13일 주주총회소집 공고 공시를 통해 박동우 현대건설 사장, 이원우 현대건설 부사장, 윤여성 현대건설 전무의 이사 선임 안건을 29일 주총에서 다루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기존 비상무이사 정몽구 회장의 재선임 안건은 상정되지 않는다. 이에 따라 정 회장은 현대건설 이사직에서 오는 21일 자로 퇴임할 예정이다.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현대건설 등기이사직에서 물러난다. 이를 두고 일각에선 승계 작업과 관련된 것 아니냐는 추측도 나오지만, 현대차그룹은 자동차업종 경영에 주력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여성경제신문 자료사진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정 회장이) 자동차 부문 경영에 주력하기 위해 비(非)자동차 부문 등기이사직은 임기가 돌아오는 대로 내놓고 있는 것"이라며 "경영권 승계와는 무관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정 회장을 대신해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이 선임되면 승계설이 나올 수도 있지만, 그런 상황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정 회장은 앞서 2014년 현대제철 이사직에서도 물러났다. 현대건설에서도 손을 떼면, 정 회장이 등기임원으로 경영에 참여하는 계열사는 현대자동차, 현대모비스, 현대파워텍 3곳으로 줄어든다.

양혜원 기자 yhwred@naver.com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