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강원랜드 채용비리 합격자 226명 이달 말 전원 퇴출

기사승인 2018.03.19  14:31:45

공유
default_news_ad2

- 교육생 최종합격자 95%가 부정합격

강원랜드 채용비리 관련 수사단 관계자들이 지난 10일 정부세종청사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압수수색을 마치고 압수품을 차량으로 옮기고 있다.

강원랜드의 감독기관인 산업통상자원부가 채용비리를 통해 합격한 226명을 이달 말까지 강원랜드에서 퇴출한다.

산업부는 19일 '강원랜드 부정합격자 퇴출 TF'를 개최하고 강원랜드 측과 부정합격자 퇴출 세부계획 등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산업부는 "부정합격자 퇴출에 의한 사익 침해보다 사회정의 회복, 공공기관의 신뢰성 제고 등 공익 목적의 이익이 크다"며 부정합격자 퇴출을 3월 말까지 완료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최근 강원랜드 노동조합이 채용비리 관련 직원 226명의 직권면직 방침에 대한 법적 대응에 나서기로 하는 등 당사자들의 불복이 예상됨에도 퇴출 조치를 신속하게 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산업부는 "226명의 부정합격자가 향유하는 이익은 타인의 부정행위로 인해 향유하는 반사적 이익에 불과하지만, 이러한 불법행위로 인해 탈락한 응시자들이 받는 차별과 불이익은 헌법상의 평등원칙과 직업선택 자유 침해"라고 강조했다.

산업부는 지난달 18~21일 강원랜드와 합동감사반을 구성, 강원랜드 채용비리 관련 공소장에 명시된 부정합격자 226명의 퇴출을 위한 조사를 했다.

조사 결과 2013년 하이원 교육생 선발 당시 1·2차를 걸쳐 총 518명이 최종 선발됐는데, 최종합격자의 95.2%에 해당하는 493명이 청탁 리스트에 따른 합격인 것으로 확인됐다.

강원랜드 전 인사팀장은 493명에 대한 내·외부 청탁자 명단을 작성, 최흥집 전 사장에게 실시간으로 보고하고 관리한 사실을 인정했다고 산업부는 밝혔다.

당시 2년 계약직 근무 후 정규직 전환되는 채용조건 때문에 총 5천268명이 응시, 약 10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또 강원랜드는 2013년 11월 워터월드 수질·환경 분야 전문가 1명을 채용했는데 국회의원 비서관이 본인의 이력서를 최흥집 전 사장에게 직접 전달했고 인사팀은 사장 지시에 따라 채용조건을 비서관에 유리하게 변경, 응시자 33명 중 비서관이 합격할 수 있도록 했다.

이렇게 부정 합격한 직원 중 현재 226명이 아직 근무 중이며 이들은 지난달 5일부로 업무에서 배제된 상태다. 이들은 서류전형·인·적성 평가 등 전형단계마다 점수조작으로 합격 처리됐다.

부정합격자 226명에 대한 청탁을 한 사람은 총 30여명으로 강원랜드 사장과 임직원, 4명의 국회의원 등이 포함됐다.

지역 방송과 언론, 학교, 이장협의회 등 지역 유지를 통한 청탁도 확인됐다.

2차 교육생 선발 시 청탁에도 불구하고 최종면접에서 탈락한 21명은 지역구 국회의원실에 다시 청탁했고, 인사팀은 이들의 최종면접 점수를 조작해 추가 합격 처리한 것으로 드러났다.

심경신 기자 parason@hanmail.net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