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아모레퍼시픽 '중금속 화장품' 굴욕···아리따움·에뛰드서 초과검출

기사승인 2018.03.20  13:48:47

공유
default_news_ad2

- "송구스럽다" 공식사과속 아리따움 4종·에뛰드하우스 2종 교환·환불 조치

아모레퍼시픽은 중금속 '안티몬'의 허용 기준을 위반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판매 중단 및 회수 조처가 내려진 아리따움과 에뛰드하우스 제품을 교환 및 환불해준다고 20일 밝혔다. /여성경제신문 자료사진

아모레퍼시픽의 일부 화장품에서 중금속이 검출돼 파문이 일고 있다.

아모레퍼시픽은 중금속 '안티몬'의 허용 기준을 위반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판매 중단 및 회수 조처가 내려진 아리따움과 에뛰드하우스 제품을 교환 및 환불해준다고 20일 밝혔다.

교환 및 환불 기간은 다음달 2일까지다. 전국 아리따움 및 에뛰드하우스 매장과 각 브랜드 고객상담센터에서 가능하다. 해당 제품과 절차 등은 아리따움과 에뛰드하우스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화장품 연구개발생산(ODM) 전문업체인 화성코스메틱이 8개 업체로 납품한 13개 품목이 '안티몬'의 허용 기준을 위반한 것을 적발, 전날 이 같은 조처를 내렸다.

안티몬은 중금속의 일종으로 광물 등에 존재하며 완제품 허용 기준은 10㎍/g이다.

아모레퍼시픽은 화성코스메틱에서 올해 1월 이후 납품받은 아리따움 4종과 에뛰드하우스 2종 가운데 일부 제조번호(로트·lot)의 제품이 허용 기준을 위반했다고 설명했다.

허용 기준을 위반한 제조번호와 사용기한에 해당하는 제품만 교환 및 환불이 가능하다. 이 제품들은 모두 올해 1월부터 판매됐다.

'드로잉 아이브라우 듀오 3호 그레이브라운'은 고객 판매 이전에 모두 회수됐다.

아모레퍼시픽은 "제조판매업체로서 모든 판매 제품에 대한 품질 관리에 만전을 기해야 함에도 이러한 문제로 고객 여러분께 불편을 끼쳐드려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회수 진행 과정에서 고객의 불편을 최소화하고 같은 문제가 재발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민병무 기자 joshuamin@nate.com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