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또 다시 고개 숙인 안희정 "법정서 다 말하겠다…죄송하다"

기사승인 2018.04.04  15:05:02

공유
default_news_ad2

- 검찰, 지난달 28일 구속영장 기각 이후 재청구…이르면 오늘 밤 결정

성폭력 의혹을 받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두 번째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앞두고 "죄송하다"고 말했다. /양문숙 기자 photoyms@seoulmedia.co.kr

성폭력 의혹을 받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두 번째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앞두고 "죄송하다"고 말했다.  

안 전 지사는 4일 오후 2시 서울서부지법 박승혜 영장전담판사 심리로 열리는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기 위해 오후 1시 50분께 마포구 서부지법 청사에 출석, 취재진 앞에서 "법정에서 다 말씀드리겠다"며 "죄송합니다"라고 밝혔다.

이날 안 전 지사는 남색 정장과 흰색 셔츠에 노타이 차림으로 나와, 한 차례 고개를 숙인 다음 법정으로 향하며 이같이 말했다.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서부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오정희 부장검사)는 "2차 피해가 발생하는 등 사안이 중대하고 증거인멸 정황이 인정된다"며 지난 2일 안 전 지사에 대한 구속영장을 재청구했다.

검찰은 그에게 전 충남도 정무비서 김지은씨에 대한 형법상 피감독자 간음과 강제추행,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업무상 위력에 의한 추행 혐의를 적용했다. 혐의는 첫 번째 영장 청구 때와 같다.

안 전 지사가 성폭력 의혹으로 영장실질심사를 받는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성폭력 의혹을 받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두 번째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앞두고 "죄송하다"고 말했다. /양문숙 기자 photoyms@seoulmedia.co.kr

앞서 검찰은 지난달 23일 안 전 지사의 구속영장을 처음 청구했다. 안 전 지사는 애초 26일로 잡혔던 심문예정기일에 불출석 사유서를 법원에 제출하고 출석하지 않았다.

당시 심리를 맡은 곽형섭 영장전담판사는 서류 심사로만 심문을 진행하는 대신 기일을 28일로 재지정했고, 안 전 지사가 출석해 열린 이날 심사에서 증거인멸 우려와 도망 염려가 없다고 보고 안 전 지사의 영장을 기각했다.

이후 검찰은 김씨는 물론 두 번째 고소인인 '더좋은민주주의연구소' 직원 A씨를 추가로 조사하는 등 보강수사를 거친 다음 영장을 재청구했다.

두 번째 영장 청구에는 A씨의 고소 부분이 포함되리라는 관측이 있었으나 이번에도 빠졌고 김씨에 대한 혐의 부분만 들어갔다. 검찰은 증거인멸 정황이 있고 사안이 중대해 영장을 재청구한 것이라고 취지를 밝혔다.

안 전 지사의 구속 여부는 이르면 오늘 밤늦게 혹은 다음날 새벽 결정될 전망이다. 첫 번째 영장은 지난달 28일 오후 11시 20분께 기각이 결정된 바 있다.

양혜원 기자 yhwred@naver.com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