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검찰, 김기식 금감원장 '외유성 출장 논란' 수사 착수

기사승인 2018.04.12  16:30:17

공유
default_news_ad2

- 출장 목적 대가성 여부 규명…참여연대 "실망스럽다"

검찰이 12일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에 대한 고발 사건을 서울남부지검에 배당하고 수사에 나섰다. /여성경제신문 자료사진

검찰이 12일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에 대한 고발 사건을 서울남부지검에 배당하고 수사에 나섰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지난 10일 김 원장을 뇌물수수 등의 혐의로 수사해달라고 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같은 날 보수성향 시민단체인 ‘정의로운 시민행동’도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뇌물·직권남용·정치자금법 위반 등 혐의로 김 원장을 처벌해달라며 서울남부지검에 고발장을 냈다.

김 원장이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의원 시절 피감기관의 돈으로 수차례 해외출장을 다녀왔다는 내용이다.

김 원장은 2014년 3월 한국거래소(KRX) 지원을 받아 2박 3일간 우즈베키스탄, 2015년 5월에는 우리은행 지원을 받아 2박 4일간 중국·인도 출장을 다녀왔다.

2015년 5월 25일부터는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의 부담으로 9박 10일간 미국 워싱턴DC와 벨기에 브뤼셀, 이탈리아 로마, 스위스 제네바 출장을 다녀왔다.

특히 미국과 유럽 출장 때 동행한 인턴은 2015년 6월 9급 비서로 채용됐다가 2016년 2월에는 7급 비서로 승진해 특혜 승진 의혹을 낳기도 했다.

검찰은 해당 의혹이 김 원장이 국회의원 시절에 발생했다는 점을 고려해 국회를 관할지로 둔 서울남부지검에서 수사를 맡도록 했다.

검찰은 김 원장이 다녀온 출장의 명확한 목적을 규명하고, 출장비를 지원한 피감기관과의 대가 성을 따져볼 예정이다.

한편 김 원장이 창립 발기인으로 있다 2002~2007년 사무처장, 2007~2011년에는 정책위원장을 지냈던 참여연대는 실망스럽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참여연대 박정은 사무처장은 이날 오후 “지금까지 확인된 사실 중에 비판받아 마땅한 부적절한 행위가 있다”고 말했다.

박 사무처장은 “누구보다 공직 윤리를 강조하며 제도 개선을 촉구했던 당사자였기에 매우 실망스럽다”며 “현재 제기되는 의혹과 당사자 해명이 엇갈리는 부분에 대해 보다 분명한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위법 여부를 검토한 뒤 최종적인 입장을 내고자 한다”고 말했다.

윤아름 기자 aruumi@seoulmedia.co.kr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