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홍준표, 드루킹 경찰 조사 비판…"탁 치니 억 하고 죽었다 같다"

기사승인 2018.04.17  10:40:14

공유
default_news_ad2

- "경찰 발표, 강민창 치안본부장 발표문과 다를 바 없어"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지난 10일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6.13 지방선거 서울·세종시장 후보 추대 결의식'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17일 더불어민주당 전 당원의 인터넷 댓글 여론조작, 이른바 '드루킹 사건'과 관련해 특검을 통한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홍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고(故) 박종철 열사 고문치사 사건의 은폐·조작에 가담했던 강민창 당시 치안본부장의 '탁 치니 억하고 죽었다'는 발언을 언급하면서 "어제 김경수 의원 연루 사건에 대한 서울경찰청장의 발표를 보니 강민창 치안본부장의 발표문과 다를 바가 없었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특히 "특검으로 가야 진실을 밝힌다"며 "정권의 정통성·정당성과도 연결될 수 있는 이 사건은 모든 국회 일정을 걸고서라도 국민 앞에 명명백백히 밝히겠다"고 강조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페이스북.

그는 "87년과 하등 달라진 바 없는 경찰이 이상한 명예훼손 고소·고발 사건 2건을 접수했다며 각하해도 될 것을 (갖고) 야당대표에게 나와서 해명하라고 요구하고, (또) 전국경찰을 동원해 야당 후보자를 내사·수사하고, 여당 실세는 감싼다"면서 "참으로 시대에 동떨어진 경찰"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검찰은 작년에 이어 최근에 또 야당대표 수행비서의 전화를 세 차례나 통신 조회하며 야당대표의 행적을 감시하고 있다"면서 "이런 검·경에 소위 '드루킹 사건' 수사를 맡길 수 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홍 대표가 언급한 고소·고발 사건 2건 중 하나는 류여해 전 최고위원이 명예훼손과 모욕 혐의로 홍 대표를 고소한 사건이다.

다른 하나는 홍 대표가 지난 1월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을 겨냥해 "사시를 통과하지 못한 본인의 한을 풀기 위해 분풀이로 권력기관을 전부 악으로 단죄하고 개편하는 데 올인한다"고 언급한 것과 관련해 적폐청산국민참여연대 등이 고발한 사건이다.

심경신 기자 parason@hanmail.net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