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한국당, 김기식 낙마에 "문 대통령 사과하고 조국 사퇴하라"

기사승인 2018.04.17  17:19:35

공유
default_news_ad2

- "조 수석은 야구로 따지면 이미 3진 아웃"

자유한국당 장제원 수석대변인.

자유한국당은 17일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사퇴한 것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와 조국 민정수석의 사퇴를 요구했다. 

장제원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김 원장 사퇴는 인과응보이자 사필귀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김기식 파동에 가장 큰 책임이 있는 사람은 조국 민정수석"이라며 "그럼에도 검증 동의서에 잔여 정치자금 항목이 있네 없네 운운하는 구차한 모습을 보니 권력이 좋긴 좋은가 보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조국 민정수석은 손가락으로 셀 수 없을 정도로 많은 인사검증에 실패한 것 말고도 대통령 잘못 모신 죄, 내각무시 개헌안 작성죄, 법무부 패싱 검·경 수사권 조정 발표로 갈등을 유발한 죄 등 대통령의 비서로서 사퇴해야 할 이유가 차고 넘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임 최흥식 원장의 ‘채용비리 검증실패’에 이어 김기식 원장 검증, 재검증 실패까지 야구로 따지면 이미 3진 아웃"이라고 했다.

장 수석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취임사에서 국민의 눈높이에 맞춰 국정을 운영하겠다고 했다. 이번 김기식 파동에 대한 잘못을 깨끗이 인정하고 대국민 사과를 하는 것이 국민의 눈높이에서 국정을 운영하는 것"이라며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를 촉구했다.

심경신 기자 parason@hanmail.net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