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광화문 한복판 '15년 방치 18층 베르시움' 정상화된다

기사승인 2018.05.13  10:34:07

공유
default_news_ad2

- 금싸라기 땅에 방치된 고급 주상복합…실제 입주까지 2년 6개월가량 더 걸릴 듯

광화문 한복판에 15년 가까이 방치된 '베르시움' 한 채가 정상화 되고 있다. 사진은 서울시 종로구 신문로 LG 광화문 빌딩과 흥국생명 본사 뒤편에는 15년째 공사가 중단된 채 방치된 18층 건물의 모습이다.

광화문 한복판에 15년 가까이 방치된 '베르시움' 한 채가 정상화 되고 있다.

베르시움은 도심에서 보기 드문 고층 주상복합으로 계획됐으나 시행사 부도와 이어진 소송 등으로 15년 동안 금싸라기 땅에 방치됐다.


13일 서울 종로구청에 따르면 종로구 신문로 LG 광화문 빌딩과 흥국생명 본사 뒤편 빌딩 '베르시움'이 지난해 9월 사업 시행자 변경 인가를 받고 감정평가까지 마친 상태다.

2016년 건물을 매입한 새 소유주는 올해 7월께 구청에 관리처분계획 인가를 신청한 뒤 건물 정상화를 위한 리모델링 공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지하 7층∼지상 18층 규모 베르시움은 고급 주상복합으로 계획됐던 곳이다. 덕수궁·경희궁을 조망할 수 있는 데다 광화문 곳곳을 걸어서 이동할 수 있는 금싸라기 위치다. 바로 옆에는 고급 주택인 '상림원'이, 뒤편에는 구 러시아공사관과 정동공원이 있다.

그러나 공사와 분양 과정은 순탄치 않았다. 2002년 분양을 시작하고 건물을 짓던 중 시행사의 공사대금 미납으로 2003년 공사가 중단됐다. 건물 외관 공사가 모두 끝나고 내부 마무리 공사를 하던 상황이었다. 공정률은 80% 정도다.

심지어, 2006년에는 시행사가 파산하며 소송전이 벌어지기도 했다. 건물을 분양받은 200여 가구는 수백억 원에 달하는 중도금·계약금을 돌려받지 못했고, 시공사인 한진중공업도 공사대금을 받지 못했다.

건물은 덕수궁 선원전(왕의 어진(초상화)을 모신 건물) 복원 작업이 이뤄지고 있는 경기여고 터와 함께 도심 속에서 방치된 상태다.

법원 파산부의 관리로 넘어간 베르시움은 현재까지 7차례 공매를 진행했지만 유찰됐고, 이후 파산관재인 감독 아래 수의계약으로 전환돼 새 주인을 찾았다. 홍콩계 투자자가 참여한 '덕수궁PFV'가 건물을 인수해 정상화를 모색 중이다.

덕수궁PFV는 이곳을 아파트와 주거형 오피스텔, 상가가 들어선 고급 주거시설로 만든다는 계획이다.

아파트 70세대, 주거형 오피스텔 216세대였던 기존 계획을 아파트 58세대(전용면적 118∼234㎡), 오피스텔 170세대(전용면적 40∼125㎡)로 변경했다.

덕수궁PFV 관계자는 "15년 넘게 건물 관리가 제대로 되지 않아 많은 부분을 철거하고 새로 지어야 할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리모델링 공사를 마무리하고 실제 입주 때까지 2년 6개월 정도 걸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양혜원 기자 yhwred@naver.com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