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신한은행·카카오뱅크, 중·저신용자 대상 대출금리 인하

기사승인 2018.05.17  13:54:35

공유
default_news_ad2

- 신한 사잇돌 중금리 대출 0.2%p↓…카카오 신용대출 최대 0.4%p↓

신한은행과 한국카카오뱅크가 중·저신용자 대상 대출상품의 금리를 내린다.

신한은행은 17일 청년·고령층 ‘사잇돌 중금리 대출’의 금리를 인하한다고 밝혔다.

이날부터 만 29세 이하 청년층과 만 65세 이상 고령층이 이 상품을 이용할 경우 기존보다 0.2%포인트(p) 낮은 연 6.22%(5월 15일 기준) 금리를 적용받을 수 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장애인, 기초생활보장 수급자, 다문화 가정 등 금융 배려 고객에게 적용한 우대금리를 이번에 청년·고령층으로 확대했다”며 “7월에는 한국금융연수원 등에서 금융교육을 받은 고객에게도 우대금리를 적용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신한의 사잇돌 대출은 신용등급이 4∼7등급인 중신용 고객들이 최대 2000만원까지 제2금융권보다 낮은 금리로 이용할 수 있게 한 상품이다.

카카오뱅크도 18일 오전 6시부터 중·저신용자에 한해 신용대출 금리를 0.1∼0.4%p 인하한다.

소액 마이너스통장 대출인 ▲‘카카오뱅크 비상금 대출’의 경우 고신용자는 0.25∼0.35%p, 중·저신용자는 0.4%p 내리고 ▲전월세보증금 대출은 0.10∼0.15%p 낮춘다.

17일 현재 전월세보증금 대출의 최저금리는 2.83%이지만 18일부터는 2.73%로 변경된다.

카카오뱅크는 “인터넷전문은행 도입 취지인 ‘포용적 금융’을 확대하기 위해 대출금리를 낮춘 것이다”라며 인하 목적을 설명했다.

이용우·윤호영 공동대표는 “중·저신용 대출자들의 이자 부담을 줄이고 서민들의 주거 안정 비용 상승에 따른 부담을 낮추기 위해 금리 인하를 결정했다”며 “카카오뱅크는 확충된 자본력을 바탕으로 앞으로도 중·저신용자들의 대출 이용 문턱을 낮춰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윤아름 기자 aruumi@seoulmedia.co.kr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