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오늘밤 다시 물폭탄 쏟아진다···시간당 최대 20~30㎜ 예상

기사승인 2018.05.17  11:07:33

공유
default_news_ad2

- "서둘러 귀가 하세요"...이틀 연속 폭우로 1명 사망·1명 실종·8명 구조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20~30mm의 강한 비가 내린 16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일대에서 우산을 쓴 시민들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양문숙 기자 yms7890@hanmail.net

수도권 일대에 많은 비가 내리면서 피해가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이번 비는 18일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17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10분 현재 서울, 경기, 강원 영서 북부에 호우특보가 발효 중이며 곳에 따라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20㎜ 안팎의 강한 비가 내리고 있다.

서울에 호우주의보가 발령된 것은 올해 들어 처음이다.

이날 새벽부터 현재까지 경기 포천(화현면) 76㎜, 서울(중랑구) 57㎜, 강원 양구군(방산면) 56.5㎜, 강원 춘천(신북읍) 53.3㎜의 비가 내렸다.

비는 낮부터 차차 잦아들었다가 밤부터 다시 강해져 시간당 최대 20∼30㎜가 쏟아질 것으로 보인다.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20~30mm의 강한 비가 내린 16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일대에서 우산을 쓴 시민들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양문숙 기자 yms7890@hanmail.net

이번 비는 16일 저녁부터 차츰 잦아들었지만 18일까지 최대 100㎜의 많은 비가 예보돼 소방청과 행정안전부 중앙재난안전 상황실은 피해 예방 및 대처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소방청에 따르면 전날부터 내린 비로 서울·인천·경기·강원에서 현재까지 1명이 숨지고 1명이 실종돼 수색 중이며 8명이 구조됐다.

16일 낮 12시25분께 서울 성북구 하월곡동 정릉천 자전거 도로에서 자전거를 타다가 급류에 휩쓸려 실종됐던 이모(64) 씨는 3시간여 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오후 1시 52분께 경기 용인시 처인구에서도 편모(42) 씨가 급류에 휩쓸려 경찰과 소방관들이 수색에 나섰으나 현재까지 발견하지 못하고 있다.

낮 12시 57분께 서울 강서구 화곡동의 한 테니스장 둑이 무너지는 사고가 벌어졌고, 17일 오전 3시 5분께는 인천 남동구의 도로에서 나무가 쓰러졌다.

민병무 기자 joshuamin@nate.com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