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통일부 “북미정상회담 무산, 대화로 해결할 것”

기사승인 2018.05.25  17:33:18

공유
default_news_ad2

- 외교적 모멘텀 지속 노력 의지…“판문점선언 이행 위해 진심 다할 것”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25일 정례브리핑에서 발언하고 있다./윤아름 기자

통일부가 북미정상회담 무산과 관련해 “대화로 해결할 것이다”고 입장을 밝혔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25일 정례브리핑에서 “정부는 관련국 모두와 대화를 통해 외교적 모멘텀을 지속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백 대변인은 남북고위급회담 추진 여부에 대해 “판문점선언을 이행해 나가고자 노력과 협의를 이어나갈 것이다”고 밝혔다.

고위급 회담 일정이 잡힌 것이냐는 질문에 그는 “검토를 하고 있는 중이다”며 “구체적인 상황이 잡히면 알려줄 것이다”고 답했다.

백 대변인은 이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강원도 지역에 완공된 고암∼답촌 철로를 시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이날 보도한 것과 관련해 “김 위원장의 공개 활동은 지난 2월 4일 평양무궤도전차공장 방문 이후 3개월 20일만인 것으로 파악됐다”며 “수송 관련 부분에 대한 관심이 반영되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윤아름 기자 aruumi@seoulmedia.co.kr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