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트럼프 CVID 후퇴? "더이상 명확하게 할 순 없다" 모호한 입장

기사승인 2018.06.12  20:23:00

공유
default_news_ad2

- 북미정상회담 마무리 기자회견 "한미연합훈련 중단" 언급 파장 예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 북미정상회담을 마치고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YTN캡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을 마무리하면서 "한미연합훈련을 중단하겠다"고 밝혀 파장을 예고했다. 또 합의문에 CVID가 없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더이상 명확하게 할 순 없다"며 모호한 입장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12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정상회담 공동 합의문에 서명한 뒤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호텔에서 가진 기자회견 자리에서 "한미연합훈련은 부적절하며 앞으로 중단하면 엄청난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엄청난 돈을 군사훈련에 쓰고 있다. 한국도 부담하지만 일부분"이라면서 "이는 도발적인 상황"이라며 "한국과 논의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인사말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회담 직후 문재인 대통령과도 대화를 나눴지만 문 대통령의 노고에 감사 드리며, 김정은 위원장과 싱가포르에도 감사하다고 전했다.

그는 이날 회담이 정직하고 생산적이었다면서, 특히 김 위원장이 안보와 번영을 위한 역사적 인물로 기록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회담을 통해 한국전쟁이 조만간 종결될 것이란 희망을 가질 수 있었다"면서 "새로운 역사를 만들고 양국 관계의 새 장도 열 것"이라고 자신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대북 체제안전보장의 일환으로 "조만간 실제로 종전선언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트럼프 대통령은 '완전한 비핵화'와 관련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한 미사일 엔진 실험장 폐쇄를 약속했다"며 "김 위원장이 오늘 북으로 돌아가는 즉시 (비핵화) 과정이 시작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미국과 국제사회가 포함된 많은 인력을 투입해 북한의 비핵화를 검증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북한에 대한 제재는 미국이 북한의 비핵화에 대해 확신할 수 있을 때까지 당분간 지속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완전한 비핵화는 상당히 오랜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북미수교는 가능한 한 빨리하기를 원하나 지금은 시기상조"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주한미군은 감축에 대해 "주한미군은 지금 논의에서 빠져있으며 미래 협상을 봐야한다"고 밝혔지만 경비절감 차원에서 미래에 감축하기를 원한다고 정리했다. 

또 김 위원장이 자신의 백악관 방문 요청을 수락했으며 자신도 "적절한 시기에 평양을 방문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음은 기자회견 주요 질문과 답변이다. 

- 김정남 등 가족까지 살해한 김정은을 왜 ‘재능 있는(talented)’ 훌륭한 인물이라고 확신하나.
"김 위원장이 지난 6년 동안 북한을 터프하게 운영했는데 어린 나이에 그렇게 했다는 것은 대단한 것이다. (웜비어 사망은) 굉장히 끔찍한 사건이었다, 사실은 그가 아니었다면 오늘 이 자리도 없었을 것이다. 웜비어 죽음이 의미없진 않다."

- 생화학 무기나 인권 부분에 대한 얘기도 했나.
"그렇다. 회담 막바지에 전사자 유해 얘기가 나왔는데 김 위원장이 그 문제를 이해한다면서 즉각 반응해줬다. 김정은 위원장과 인권 문제도 짧게 논의 했는데 그 역시도 이 문제에 대한 의지를 보였다."

-합의문에 CVID가 없다.
"더이상 명확하게 할 순 없다. 양국 관계를 새롭게 하자고 했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가 문안에 포함했다."

-일본인 납치인 문제도 말했나.
"납치자 문제가 아베 총리에게 굉장히 중요한 문제라는 걸 잘 안다. 앞으로도 다룰 것이다. 이 문제도 중요하게 다룰 것이다."

-유해가 중요한 이슈인데, 김정은이 북한 주민 인권 어떻게 생각하나.
"언급을 짧게 했다. 시작과 끝이 비핵화다. 김정은은 똑똑하고 좋은 협상가다. 올바른 일을 하고 싶어한다고 본다. 우리와는 과거와 달랐다. 시대가 달라졌다. 그래서 제가 캠페인에서도 언급했다."

-북한이 약속을 이행 안 하면.
"답하기 까다롭다. 위협적으로 보이기 싫다. 서울에는 2800만명의 국민이 있다. 비무장지대(DMZ) 바로 밑이 서울이다. 10만명 이렇게 말하는데, 2000만명, 3000만명의 목숨도 잃을 수 있다. 5000만명도 죽을수 있다. 서울이 경계선 바로 옆이다."

- 비핵화 비용은.
"한국과 일본이 많은 도움을 줄 것으로 생각한다. 미국은 이미 많은 비용을 치러왔다."

정상호 기자 uma82@naver.com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