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여성경제인협회, 남서울지회 설립 논란…서울지회, 일방 추진 항의에 윤리위 회부

기사승인 2018.06.15  16:49:21

공유
default_news_ad2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서울지회 회원들이 지난 12일 서울 역삼동 한국여성경제인협회 본회 로비에서 '남서울지회' 신설 안건에 항의하고 있다.

한국여성경제인협회가 기존 서울지회와 사전 협의없이 별도로 '남서울지회(가칭)' 설립을 추진한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서울지회 회원들과 갈등을 빚고 있다. 

협회 측은 '회원 확충'을 위해서라는 이유지만, 서울지회 측은 지회 산하에 각각의 지부를 세우면 되고, 절차상 문제도 크다고 전했다.

양측의 갈등은 지난 12일 이사회를 앞두고 협회가 일방적으로 남서울지회 설립 안건을 통보하면서 불거졌다. 

15일 서울지회 한 회원은 "이사회가 있기 사흘 전인 토요일(9일) 오전에 아무런 사전 협의도 없이 안건이 통보됐다"며 "과거 행정구역이 분명한 광주·전남지회를 나눌때도 그랬고, 이번 대구·경북지회를 분리할때도 해당 지회 이사회의 승인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행정구역이 분명한 곳에서도 지회 이사회 승인을 받는데 이런식으로 정관도 위반하고 회원들의 의사를 무시할 줄은 꿈에도 알지 못했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서울지회의 강한 항의에 협회 이사회에서는 남서울지회 설립 안건을 보류시켰다. 하지만 갈등의 양상은 다른 곳으로 흐르는 모양새다.

해당 안건 상정은 보류됐지만 서울지회장이 윤리위원회에 회부된 것이다. 서울지회 한 회원은 "집단항의와 외부에 협회일을 알린 점을 들어 한무경 협회장이 (이사회) 즉석에서 서울지회장 제명처리를 위한 윤리위원회 회부안을 제기했는데 가결됐다"며 "괘씸죄에 걸린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심지어 한 회장이 '서울지회장을 제명처리 안하면 본인이 6월말에 사퇴하겠다'며 협박성 발언도 했다"고 전했다.

그는 "요즘같은 세상에 논의도 없이 밀실에서 결정하고 절차가 잘못된 것을 항의한 것을 놓고 임기 6개월도 안남은 사람을 제명처리까지 거론한 것은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에대해 협회 측은 남서울지회 설립안과 관련해 "절차상 하자는 없었던 것으로 안다"며 "이사회에서 결정된 것은 하나도 없다"고 말했다. 더불어 협회 측은 서울지회장에 대한 윤리위원회 회부여부와 관련해 "어디서 그런 얘기가 나왔는지 모르겠다"며 "아무것도 확정된게 없다"고 말했다.

한국여성경제인협회는 여성기업지원에 관한 법률에 근거해서 설립된 법정단체로 서울시를 비롯해 광역시, 전국 시·도에 16개 지회가 설립되어 있다. 회원 수만도 2500여명에 이르는 국내 최대 여성경제인단체다.

박철중 기자 slownews75@gmail.com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