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어린이용 기저귀·물티슈 진짜 안전한지 미리 조사에 나선다

기사승인 2018.06.21  16:06:17

공유
default_news_ad2

- 국민청원 검사제 첫 대상에 선정…7월부터 본격 조사 시작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어린이용 기저귀와 물휴지를 국민청원 안전검사제 첫 검사 대상으로 선정했다고 21일 밝혔다. /여성경제신문 자료사진

어린이용 기저귀와 물티슈가 진짜 안전한지 미리 조사에 나선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국민청원 안전검사제 첫 검사 대상으로 기저귀와 물휴지를 선정했다고 21일 밝혔다.

국민청원 안전검사제는 생활 속 불안요인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국민 다수가 추천해 채택된 청원에 대해 검사하고, 모든 과정을 식약처 팟캐스트와 SNS 등을 통해 공개하는 정책이다.

국민청원 안전검사 심의위원회는 지난 4월 24일부터 6월 7일까지 국민 추천이 완료된 청원 23건에 논의한 결과, 어린이용 기저귀와 영유아용 물휴지 제품을 함께 검사해 국민이 자녀를 키우면서 느끼는 불안감을 해소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

기저귀 청원은 어린이가 온종일 쓰는 기저귀가 안전한지 궁금하다는 것이었으며, 물휴지 청원은 일부 제조사가 이슈가 된 유해 물질 몇 가지를 첨가하지 않았다고 강조하고 있는데 과연 아동이 안심하고 쓸 수 있는지 확인해달라는 내용이었다.

식약처는 심의위를 통해 검사항목을 정하고, 제품별 유통실태를 고려해 7월부터 수거·검사를 한다.

기저귀에 대해서는 발진 원인 등을 확인하기 위해 피부자극 등에 영향을 주는 형광증백제, 포름알데히드 등 19종, 물휴지에 대해서는 중금속과 포름알데히드, 프탈레이트 등 13종 물질을 기본적으로 살펴보고, 추가로 필요한 시험항목을 선정해 검사한다.

검사 과정과 결과는 팟캐스트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통해 공개하고, 위반행위가 확인되면 회수·폐기에 이어 행정처분을 한다.

류영진 식약처장은 "국민청원 안전검사제를 통해 국민 불안감을 해소하고, 국민 눈높이에서 국민이 중심인 식의약품 안전관리를 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민병무 기자 joshuamin@nate.com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