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e편한세상 용인 한숲시티에 청년 파머스마켓 열린다

기사승인 2018.06.22  10:22:05

공유
default_news_ad2

- 대림산업-도농문화콘텐츠연구회, 사업협력 위한 양해각서(MOU) 체결

대림산업과 도농문화콘텐츠연구회가 22일 서울 종로구 대림산업 본사에서 사업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사진은 왼쪽부터 네 번째 도농문화콘텐츠연구회 홍천기 대표, 다섯 번째 대림산업 박지수 상무의 모습. /사진제공=대림산업
대림산업과 도농문화콘텐츠연구회가 22일 서울 종로구 대림산업 본사에서 사업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사진은 파머스마켓 활동 모습. /사진제공=대림산업

대림산업과 도농문화콘텐츠연구회가 22일 서울 종로구 대림산업 본사에서 사업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대림산업은 이번 사업협력을 통해 대림이 보유하고 있는 상업시설 등에 도농문화콘텐츠연구회의 청년 파머스마켓인 ‘청년얼장’을 정기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청년얼장은 ‘청년 얼굴 있는 농부시장’의 줄임말로, 정성을 담은 정직한 먹거리로 청년 농부들과 시민들이 소통하는 도심 속 농부시장이다.

대림산업과 도농문화콘텐츠연구회가 22일 서울 종로구 대림산업 본사에서 사업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사진은 왼쪽부터 홍천기 대표와 대림산업 박지수 상무의 모습. /사진제공=대림산업

대림산업은 올해 7월부터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에 위치한 ‘e편한세상 용인 한숲시티’의 대형 스트리트몰에 청년얼장을 정기적으로 운영해 마을 공동체 축제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입주민들은 단지 내 스트리트몰에서 청년들이 친환경 농법으로 재배하고 가공한 먹거리들을 구입할 수 있다. 또한 장터에서 함께 진행되는 다양한 입주민 참여 프로그램도 즐길 수 있다.


도농문화콘텐츠연구회는 농촌 청년이 재배한 친환경 농산물을 도시에 판매하고 올바른 소비를 위한 다양한 문화콘텐츠를 개발하여 보급하고 있다. 또한 청년들의 창업 및 활동을 지원하고 도심 속 바른 먹거리를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기획해 진행하고 있다.

현재 서울 동대문 DDP에 농부들과 청년들이 생산한 먹거리를 판매하는 직거래 파머스마켓을 운영하고 있다.


대림산업은 e편한세상 용인 한숲시티를 시작으로 향후 사업을 진행하는 아파트 상업시설 등에 파머스마켓을 순차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양혜원 기자 yhwred@naver.com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