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11년전보다 더 싸요" 맥빠진 종부세 과세 …1인당 세액 134만원 전년보다 6만원 줄어

기사승인 2018.07.01  09:54:10

공유
default_news_ad2

- 1인당 종부세 2007년 336만원→2016년 134만원 9년간 40%수준으로 내려

부동산 가격 상승 등으로 전체 종합부동산세 부담은 증가하고 있지만, 1인당 세액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1일 국세청 국세통계연보에 따르면, 2016년 개인 기준(법인 제외) 1인당 종부세 결정세액은 134만원으로 전년(140만원)보다 6만원 줄었다. 사진은 서울 송파구 잠실롯데월드타워 서울 스카이에서 바라본 잠실주공 5단지 아파트 전경의 모습. /여성경제신문 자료사진

부동산 가격 상승 등으로 전체 종합부동산세 부담은 증가하고 있지만, 1인당 세액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1일 국세청 국세통계연보에 따르면, 2016년 개인 기준(법인 제외) 1인당 종부세 결정세액은 134만원으로 전년(140만원)보다 6만원 줄었다.

세대별 합산 과세의 위헌 결정에 더해 상속·증여에 따른 자산 분산, 소액 납부자 비중 증가 등의 영향으로 분석 된다. 

◆ 6억원 초과 주택·땅 소유자에게 매기는 부자세금…맥 빠진데다 전년보다 약한 과세 

부동산 가격 상승 등으로 전체 종합부동산세 부담은 증가하고 있지만, 1인당 세액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1일 국세청 국세통계연보에 따르면, 2016년 개인 기준(법인 제외) 1인당 종부세 결정세액은 134만원으로 전년(140만원)보다 6만원 줄었다. 사진은 서울 강남구 대치동 은마아파트의 모습. /여성경제신문 자료사진

종부세 납부 대상자는 6억 원 초과 주택 등 고가의 집이나 땅을 소유한 자로 납부 자격 기준이 높아 소위 '부자 세금'으로 불린다.

물론, 부동산 가격이 상승하면서 종부세 결정세액과 납부 대상은 전반적으로 증가하는 추세다. 2009년 3185억원이었던 결정세액은 2016년 4256억원까지 늘었다. 같은 기간 납부 대상 인원도 20만3000명에서 31만7000명으로 껑충 뛰었다.

그러나, 1인당 종부세는 다르다.

1인당 종부세는 부과가 시작된 2005년 이후 2년간 반짝 증가한 뒤 9년간 단 한해를 제외하고 모두 줄어들고 있다.

2007년 336만원으로 정점을 찍은 1인당 종부세는 2008년 세대별 합산 과세에 위헌 결정이 내려지면서 이듬해 157만원으로 큰 폭으로 줄었다. 이후에도 매년 5만원 내외 감소세를 이어오면서 2016년에는 130만원대까지 떨어졌다. 2007년 이후 9년 만에 40% 수준까지 내렸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이 150만원으로 전국에서 유일하게 평균보다 높았다. 인천이 127만원으로 두 번째로 많았고 부산(125만원), 경기(124만원) 등이 뒤를 이었다.

1인당 종부 세액이 줄어드는 것은 대재산가보다 상대적으로 과세표준이 낮은 하위 구간에서 납부 대상이 늘어나는 것과 관련이 있다는 분석이 있다.

부동산 가격 상승에 따른 종부세 부담 증가분이 다주택자 등 과표 상위구간 납세자보다 하위 구간에 상대적으로 더 집중되고 있다는 뜻이다.

실제로 2008년 7.9%였던 하위 50%의 종부세(주택 기준) 결정세액 비중은 2016년 8.9%로 1%포인트 상승했다.

상속·증여를 통해 자산 소유가 분산되면서 종부세의 누진 효과가 반감된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특히 2017년 상속·증여세 신고 세액공제율 축소(10→7%)를 앞두고 조기 증여가 급증, 개인 자산 쏠림이 완화되면서 종부세의 누진 효과가 더 희석됐다는 관측도 있다.

유호림 강남대 세무학과 교수는 "이명박·박근혜 정부 당시 조기 상속·증여, 가업상속 등을 유도하는 정책이 추진되면서 자산이 분산되는 효과를 냈고 이것이 종부세 누진 효과를 줄이는 효과를 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양혜원 기자 yhwred@naver.com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