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고카페인 음료, 학교 밖서도 어린이에 '판매금지' 법안 발의

기사승인 2018.07.04  11:51:13

공유
default_news_ad2
시중에서 판매되고 있는 고카페인 음료. / 각사 홈페이지 캡처

시중 고카페인 음료에 노출된 어린이들을 보호하기 위해 한층 강화된 법안이 발의됐다.

황주홍 민주평화당 정책위의장은 4일 어린이들의 건강한 성장을 방해하고 정서적 불안감을 유발하는 고카페인 음료로부터 어린이를 보호하기 위해, 어린이에게 고카페인 함유 식품 판매를 금지하는 '어린이 식생활안전관리 특별법' 일부개정안을 국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현행법은 카페인 함량 1㎖당 0.15mg 이상 함유한 액체식품을 고카페인 함유 식품으로 구분하고 있고, 초·중·고 학교내에서만 판매를 금지하는데 그치고 있다.

어린이 카페인 최대 일일섭취량은 체중 1kg당 2.5mg으로 몸무게가 40kg인 어린이의 경우 카페인 최대 일일섭취 권고량은 100mg이다.

하지만 최근 출시되는 에너지 음료는 1캔(250ml)당 62.5mg의 카페인과 타우린 1000mg 등이 함유되어 있어 2캔을 마시면 어린이는 일일 섭취 권고량을 초과하게 된다.

해외의 예를 들자면 호주는 의약품으로 분류해 판매 중이고, 노르웨이는 에너지 음료를 약국에서만 판매하고 있다. 스웨덴은 15세 이하 아동에게, 미국은 캔터키주·마인주·미시간주 등에서 18세 이하에게 에너지 음료 판매를 금지하고 있다.

황 정책위의장은 "피로 회복에 좋다고 광고되는 고카페인 에너지 음료는 과도한 카페인 성분 뿐 만 아니라 고농축 타우린 성분까지 포함하고 있어 어린이들 성장에 치명적 피해를 발생시킬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현행법에서도 고카페인 음료는 어린이들에게 유해하기 때문에 학교 안에서는 판매 금지되었지만 학교 밖에서는 쉽게 판매되고 있다"며 "어린이들에게 유해한 음료 판매 기준은 학교 담장이 아니라 어린이 건강보호라는 공익목적 달성이 되어야 한다"며 개정 취지를 밝혔다.

정상호 기자 uma82@naver.com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