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포항 자이아파트 부실시공 논란···이름값 먹칠한 GS건설

기사승인 2018.07.11  11:39:09

공유
default_news_ad2

- 장판 얼룩·마감재 뒤틀림·물 누수·계단 타일 부실 등 '하자 투성이 시공'

국내에서 손꼽히는 대형 건설사인 GS건설이 지은 아파트가 곳곳이 하자투성이로 드러났다. 한 집에는 벽과 바닥이 물에 젖어 있다. /사진제공=제보자

"큰 건설회사라서 믿었는데 너무 실망입니다."

국내에서 손꼽히는 대형 건설사인 GS건설이 지은 아파트가 곳곳이 하자투성이로 드러났다.

경북 포항시 남구 대잠동 자이 아파트를 분양받은 104동 입주민은 지난 7일과 8일 건설사 일정에 따라 사전점검에 나섰다가 크게 실망했다. 1567가구 규모인 이 아파트단지는 오는 8월 입주예정이다.

104동 입주자가 방문한 집에는 장판에 얼룩이 생겼고 벽 마감재나 화장대 주변 마감재가 뒤틀렸다. 

◆ 장판 얼룩, 마감재 뒤틀림, 물 누수, 계단 타일 부실, 옥상 금 등 '하자 투성이 GS건설'

국내에서 손꼽히는 대형 건설사인 GS건설이 지은 아파트가 곳곳이 하자투성이로 드러났다. 한 집에는 바닥에 깐 관이 밖으로 드러나 있다(왼쪽) 또 집의 벽과 바닥이 물에 젖어 있다(오른쪽). /사진제공=제보자

다른 입주민들도 불만을 성토했다. 집뿐만 아니라 상당수 집이 벽지와 장판, 마감재가 부서지거나 제대로 처리되지 않은 상태였기 때문이다.

특히, 바닥에 깐 관이 밖으로 드러나있는 집도 있었다. 게다가 집이 보일러에서 새어 나온 물로 벽이나 바닥이 젖거나 잠겨 바닥과 벽을 아예 새로 공사해야 할 형편이다.

공용공간인 계단 타일이 부서지거나 떠 있는 곳도 있고 옥상에 금이 가 있는 곳도 발견됐다.

신발장이나 드레스룸 문, 일부 조경이 모델하우스에서 공개한 것과 다르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을 정도로 하자투성이다.

한 입주민은 "결혼 이후 처음으로 새 아파트를 장만했는데 입주를 앞두고 가보니 기가 막혔다"며 "이 정도라면 GS건설이 주민을 농락한 것으로밖에 볼 수 없다"고 말했다.

GS건설 관계자는 "새어나온 물과 관련해서는 작업자가 2명이 하다보니까 손발이 잘 맞지 않는 과정에서 물이 샜는데 보강이 미숙했다"면서 "최대한 빨리 보수를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GS건설에 실망한 입주민들에 대해서는 "지금 점검은 최종 입주하기 직전이 아니고 사전점검에서 나온 것으로 특별히 드릴 말씀은 없다"고 했다.

양혜원 기자 yhwred@naver.com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