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조용병 회장 자리 지킬 수 있을까

기사승인 2018.07.15  08:55:00

공유
default_news_ad2

- 금융권 "신한금융 채용비리 의혹 검찰 수사 등 3대 금융지주 회장 중 입지 가장 불안"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이 3대 금융지주 회장 중 입지가 가장 불안하다는 전망이 금융권을 중심으로 나오고 있다. /여성경제신문 자료사진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이 3대 금융지주 회장 중 입지가 가장 불안하다는 전망이 금융권을 중심으로 나오고 있다. 가장 큰 문제는 채용비리 의혹이다.

15일 금융권에 따르면 신한금융 채용비리 사건에 대해 검찰 수사가 속도를 내고 있다.

금융감독원의 5월 검사 결과 신한금융그룹 채용 과정에서 임직원 자녀 특혜 채용 등 비리 정황이 22건 나왔다.

업체별로 보면 신한은행 12건, 신한생명 6건, 신한카드 4건 등이다. 22건 가운데 13건은 임직원 자녀를 특혜 채용한 혐의다.

신한은행은 지난 2013년 채용 과정에서 서류 심사 대상자 선정, 서류 심사, 실무자 면접, 임원 면접 등 전형별 점수가 기준에 미치지 못했지만 최종 합격시킨 사례가 12건이었다. 12건을 살펴보면 현직 임직원 자녀 5건, 외부 추천이 7건이었다.

외부 추천을 받은 지원자의 경우 지원 서류에 신한금융지주 전 최고경영진 관련인사, 지방 언론사 주주 자녀, 전직 고위 관료 조카 등의 내용이 명시돼 있었다. 이들을 추천한 이들은 정치인, 금감원 직원 등이었다.

신한은행 임직원 자녀인 지원자도 낮은 학점 등의 문제로 서류 심사 대상 선정 기준에 못 미쳤거나 실무 면접에서 최하위 등급을 받았어도 합격했다.

신한카드는 지난해 채용 과정에서 특혜 정황 4건이 나왔다. 신한생명에도 채용 비리 정황 6건이 있었다. 지난 2013~2015년 채용 과정에서 신한금융 임직원 자녀 지원자의 서류 심사 점수를 올리는 수법 등을 사용해 최종 합격시킨 것이다.

신한금융그룹은 직원 채용 시 연령차별이나 성차별도 드러났다.

신한은행은 채용 공고에는 연령에 따른 차등을 기재하지 않고, 실제 신입 행원 채용 서류 심사 때 연령별로 배점을 다르게 주거나 일정 나이를 넘긴 지원자는 서류 심사 대상에서 떨어뜨렸다.

신한카드는 지난해 신입 직원 채용 시 채용 공고문에 연령 제한이 없다고 했지만 33세 이상(군대 복무자)이거나 31세 이상(병역 면제자)인 지원자를 서류 심사에서 바로 탈락시켰다. 또 서류 전형 때부터 남녀 채용 비율을 7대 3으로 사전에 정해놓고 면접 전형 및 최종 선발 때까지 이 비율을 유지하게 했다.

금융권 관계자들은 검찰 수사 결과가 나오면 어떤 형태로든 조용병 회장이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보고 있다. 채용비리에 대한 국민들의 분노는 가늠하기 어려울 정도의 폭발력을 가지고 있다. 신한금융 전체로 확대되는 것보다는 조 회장이 모든 책임을 지는 수순을 밟는 것이 합리적이라는 전망이다. 조 회장은 2015년 3월부터 2017년 3월까지 신한은행 행장으로 근무했다.

금융권에서는 대형 금융지주사 회장 3명 중 조 회장의 입지가 가장 불안하다는 분석도 내놓고 있다. 윤종규 KB금융 회장의 경우 전남 나주 출신이며, 광주상고 출신이다.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은 부산 출신이며 경남고를 졸업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경남고 동문이다. 

조 회장은 대전 출신이고 대전고, 고려대 법학과를 나왔다. 현 정권에서는 호남이나 부산 출신의 입지가 유리하다고 보는 것이 대체적인 시각인데, 조 회장은 그런 보호 울타리에서 한발 비켜나 있다. 

지주사 재출범을 앞두고 있는 우리은행의 손태승 행장은 광주광역시 출신이며 전주고를 졸업했다. 무엇보다 이광구 전 행장이 물러난 후 지난해 12월부터 행장을 맡았기 때문에 재임 기간이 길지 않다. 그만큼 '행장'이나 '회장' 타이틀을 오랫동안 지킬 가능성이 높다.

한편,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금융권과의 전쟁’이 벌어질 수 있다고 경고한 것도 변수다. 또 재일교포 주주들에 기반해 외부 변수로부터 상대적으로 자유로웠던 만큼, 현재 드러난 채용비리 의혹 외에 잠재되었던 문제들이 더 있는 것이 아니냐는 말도 나온다.

곽호성 기자 applegrape@dreamwiz.com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