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편의점주들 일단 동맹휴업·심야영업 중단 등 단체행동 유보

기사승인 2018.07.16  14:36:26

공유
default_news_ad2

- "최저임금 차등 적용하고 가맹 수수료 인하하라" 정부·본사에 대책 요구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왼쪽)과 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장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최저임금 인상, 중소기업 긴급 간담회'에서 대화를 하고 있다. /양문숙 기자 yms7890@hanmail.net

편의점주들이 내년도 최저임금 10.9% 인상으로 인건비 압박을 견딜 수 없다며 정부에 최저임금 차등 적용 등을 주장하고 나섰다. 하지만 동맹휴업이나 심야영업 중단, 심야 가격할증 등 단체행동은 일단 유보했다.

전국편의점가맹점협회(이하 전편협)는 16일 서울 성북구에 있는 전편협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5인 미만 사업장에 대한 업종별 지역별 최저임금을 차등 적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편협은 이날 전체회의 뒤 최저임금 차등 적용과 함께 편의점 가맹본부에 대해서는 가맹 수수료를 인하하라고 요구했다.

아울러 근접 출점으로 인한 편의점 가맹점주들이 생존권을 위협받고 있다면서 근접 출점 중단도 요구했다.

전편협은 정부 대신 세금을 걷고 있다며 편의점 카드수수료도 정부가 책임지라고 요구했다.

전편협은 이런 주장을 실현하기 위해 편의점에 최저임금 인상 비판 현수막을 부착하고 신용카드를 선별 거부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공공기능 서비스와 상품 판매를 거부하기로 했다.

하지만 관심을 끌었던 동맹휴업, 심야영업 중단, 심야 가격할증 등 단체행동은 일방적으로 진행하지 않겠다고 기존 강경 노선에서 한 걸음 뒤로 물러섰다.

전편협 관계자는 "정부와 본사에 실질적인 대책을 요구한 만큼 대안을 신중하게 검토한 후 단체행동을 진행하겠다"고 설명했다.

전편협이 동맹휴업 등 기존 주장에서 후퇴한 것은 개인 사업자인 가맹점주들이 이익단체인 전편협의 결정을 얼마나 따를지 불투명하다는 현실적 판단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전편협에는 편의점 CU(씨유), GS25, 세븐일레븐, 이마트24 등 전국 4000∼5000여개 편의점 점주들이 가입해 있다.

 

임유정 기자 wiselim88@naver.com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