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올해 추석 차례상 비용 얼마나 들까?

기사승인 2018.09.05  17:58:33

공유
default_news_ad2
여성경제신문 자료사진

사상 유례 없는 폭염으로 농산물 가격이 크게 올랐자만 추석 차례상 비용은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일 것으로 조사됐다.

가격조사기관인 한국물가정보는 5일 재래시장에서 추석 차례상 품목을 구입할 경우 4인 가족 기준 비용은 23만3800원으로, 지난해의 23만8800원과 비슷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대형마트의 경우 29만6000원으로, 재래시장보다 21% 비용이 더 들 것으로 예측했다.

이같이 올해 차례상 비용이 물가 상승에 비해 상대적으로 부담이 덜할 것으로 예상되는 이유는 무엇일까.

한국물가정보는 "추석을 앞두고 정부가 비축 물량을 집중 공급하고 최근 기상 여건이 개선된 영향으로 농작물 출하량이 늘어나면서 전반적인 농축산물 수급이 안정되고 있다"고 풀이했다.

한국물가정보 조사 결과 가격이 가장 많이 오른 품목은 햅쌀과 시금치로, 햅쌀(2㎏ 기준)은 지난해 같은 시기보다 약 2000원 오른 6000원, 시금치(400g 기준) 역시 2000원 오른 9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쌀값 인상에 따라 송편과 시루떡도 1㎏ 기준으로 지난해보다 각각 3000원, 2000원씩 오른 1만 원 선으로 조사됐다.

채소류는 8월 중순까지는 지난해보다 약 50% 가량 가격이 올랐으나 9월 들어 안정세를 보이고 있다.

육류는 닭 폐사로 인해 닭고기 값은 올랐으나 소와 돼지는 사육 마릿수가 증가해 전체적으로는 지난해보다 가격이 낮아졌다.

정상호 기자 uma82@naver.com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