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고속도로 휴게소에도 내년부터 '드라이브 스루 매장' 생긴다

기사승인 2018.09.18  11:44:05

공유
default_news_ad2

- 캡슐호텔·캠핑장도 설치...김치찌개·된장찌개 등 주요메뉴 표준 레시피로 관리

내년부터 고속도로 휴게소에도 '드라이브 스루 매장'이 설치돼 차에 탄 채로 햄버거나 커피를 주문할 수 있다. 사진은 한 커피전문 브랜드의 드라이브 스루 매장 모습.

내년부터 고속도로 휴게소에도 '드라이브 스루(drive through) 매장'이 설치돼 차에 탄 채로 햄버거나 커피를 주문할 수 있다.

또 휴게소 본연의 휴식 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캡슐호텔이 들어서고 자연경관이 좋은 곳에는 캠핑장도 설치된다.

국토교통부와 한국도로공사는 고속도로 휴게시설을 고객 중심의 휴게공간을 갖춘 환승 거점이자 청년창업을 지원하는 지역경제 거점으로 조성하기 위해 2022년까지 '고속도로 휴게시설 중장기 혁신계획'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18일 밝혔다.

국토부와 도공은 고속도로 휴게시설의 미래상을 '사람 중심의 스마트 서비스 허브'로 설정하고 이를 추진하기 위한 4대 전략과 20개 실행과제를 마련한다.

차에 탄 채로 음식 등을 구입하는 드라이브 스루 매장이 내년 시범 설치되고 2022년까지 휴게소 7곳으로 확대된다.

현재 사전 주문으로 휴게소 대기시간을 단축하는 모바일 서비스가 8개 휴게소에서 시범 운영 중인데, 이는 내년부터 전국 휴게소로 전면 확대된다.

휴게소 본연의 휴게 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캡슐호텔도 들어서고 자연경관이 좋은 곳에는 캠핑장도 설치된다.

휴게소별 음식 품질을 균일화하기 위해 김치찌개와 된장찌개 등 대표메뉴 6종에 대해 표준 레시피를 적용해 맛과 품질을 표준화하고, 저렴하고 품질 좋은 커피도 확산할 예정이다.

기존 휴게소 주차장은 차량과 보행통로가 섞여 있어 안전사고 위험이 상존하고 있으나 앞으로는 보행자통로를 설치하고 주차폭을 확대하는 등 주차장 표준모델을 마련한다.

친환경차의 중장거리 운행 기반을 구축하기 위해 전기차 급속 충전시설은 내년까지 모든 휴게소에 설치하고 수소충전소는 2022년까지 60개소에 확충한다.

화물차 운전자의 졸음운전을 예방하기 위해 내년까지 샤워, 수면, 세탁실 등이 구비된 화물차 라운지 20개소가 별도로 신축된다.

이와 함께 국토부는 대도시 인근에 트램과 시내·외 버스, 카셰어링 등 다양한 교통수단이 교차해 환승이 가능한 '모빌리티 허브' 휴게시설을 도입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국토부는 올해 중 모빌리티 허브 시범사업의 타당성 조사를 벌이고 2022년부터 운영할 계획이다.

현재 9곳에 설치된 휴게소형 하이패스 나들목(IC)을 2022년까지 12곳으로 확대하고 내부에 시내·외 버스 환승센터를 설치하는 방안도 추진된다.

민병무 기자 joshuamin@nate.com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