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나는 모양이 안 나옵니다" 손가락 하트 사진 찍은 김정은

기사승인 2018.09.21  15:56:33

공유
default_news_ad2

-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방북 뒷얘기 밝혀…"남북정상 17시간 5분 함께해"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여사가 20일 삼지연초대소 호수 앞에서 산책을 하며 기념촬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전 김정은 국무위원장 내외와 백두산 천지를 방문, 천지에 손을 담궈 보고 있다. /연합뉴스

"(손가락 하트를) 어떻게 하는 겁니까. 나는 모양이 안 나옵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0일 문재인 대통령과의 백두산 방문에서 '손가락 하트' 포즈를 하고서 사진을 찍었다.

문 대통령의 방북 일정에 동행한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21일 정례브리핑에서 이런 내용이 포함된 뒷얘기를 취재진에 전달했다.

김 대변인에 따르면 김 위원장 부부는 20일 오전 백두산을 함께 찾은 한국 측 특별수행단의 요청으로 천지를 배경으로 사진을 찍었다.

김 위원장은 두 손가락으로 하트 모양을 그렸고, 리설주 여사는 그 하트를 손으로 받치는 포즈를 취했다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특히 김 위원장은 이 과정에서 김 대변인에게 다가와 "이거(손가락 하트) 어떻게 하는 겁니까"라고 물었고, 김 대변인이 방법을 알려주자 "나는 모양이 안 나옵니다"고 말하기도 했다.

방북단에 포함된 백낙청 서울대 명예교수는 "이 모습을 남쪽 사람들이 보면 놀라워할 것이다"라는 말도 했다고 김 대변인이 전했다.

장군봉 정상에서 천지로 내려가는 케이블카에는 한 대에 네 명씩이 탑승했고, 첫 케이블카에 남북정상 내외가 탔다고 한다.

김 대변인은 "저는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노광철 인민무력상과 함께 탔다"고 했다.

김 부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최근 천지에서 대형 제사상이 발견됐다. 옛날 왕들이 나라의 국태민안을 빌 때 사용하던 제사상이다. 그러니 예전부터 천지에 올라와 제사를 지냈다는 뜻이다"라는 얘기를 했다고 김 대변인이 전했다.

◆ 삼지연 다리 산책 본 리설주 "도보다리가 연상된다. 그때 너무 멋있었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삼지연초대소를 방문해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산책을 하며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삼지연초대소를 방문해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산책을 하며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 부위원장은 또 "오늘 두 분 정상도 같이 올라오셨으니 백두산 신령께 조국의 미래를 기원하는 의미가 담긴 것이다"라면서 북한 조기천 시인의 장편서사시 '백두산'을 읊어줬다고 한다.

천지에서는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중국과 북한의 국경선이 어떻게 되느냐"고 묻고 김 위원장이 "저기 흰 말뚝이 보이시죠. 거기부터 시작해 안 보이는 저 왼쪽, 서쪽이 국경선이다"라고 설명했다고 한다.

또 김정숙 여사와 리 여사는 팔짱을 끼고서 이동했다고 김 대변인은 떠올렸다.

특별수행단 가운데 한완상 교수는 천지의 물을 두 손으로 떠 마시며 "내가 이걸 마시러 왔다"고 했고, 백 명예교수는 "두 정상이 위대한 일을 했다. 제재를 하나도 위반하지 않으면서 이 많은 일을 해내셨다"고 얘기했다.

천지를 떠나는 길에서는 가수 알리가 진도아리랑을 불렀고, 그 자리에 있던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은 김 위원장에게 "진도가 제 고향입니다"라고 큰소리로 외쳤다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백두산에서 내려와 오찬이 진행됐던 삼지연 초대소와 관련, 김 대변인은 "연못가 풍광을 즐길 수 있도록 일부러 잔디밭에 천막을 치고서 점심식사를 대접하더라"라며 "7명의 실내악단이 연주도 했는데  '예스터데이' '마이웨이' 등 대부분 팝송을 연주했다"고 전했다.

이어 "저는 김 부위원장, 노 인민무력상과 함께 오찬장에 있었는데, 그들은 '백두산 아래 첫 동네, 하늘 아래 첫 동네가 여기'라고 얘기하더라"라며 "들쭉아이스크림, 산나물, 산천어 등도 백두산 근처에서 나온 음식이라고 얘기하더라"라고 했다.

오찬 후 두 정상의 삼지연 다리 산책에 대해서는, 리 여사가 "도보다리 걸어가실 때 모습이 연상된다. 그때 너무 멋있었다"라는 얘기를 했다고 한다.

◆ 서훈·정의용·이재용 등 4대그룹 기업인, 김정은에 작별주 권해

평양 남북정상회담 일정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20일 백두산 인근 삼지연 공항에서 공군 2호기에 탑승해 북측 인사들을 바라보며 손을 흔들고 있다. /연합뉴스

또 오찬 후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서훈 국정원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비롯한 4대 그룹 관계자들,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등이 김 위원장에게 작별의 술잔을 권했다고 김 대변인은 회상했다.

'김 위원장이 작별주를 전부 마셨느냐'라는 물음엔, 김 대변인은 "그때그때 달랐다"고 했다.

이와 별도로 목란관 환영만찬 공연과 관련, 에일리는 '첫눈처럼 너에게 가겠다', 지코는 '아티스트', 알리는 '365일'을 불렀고, 작곡가 김형석은 알리와 함께 '아리랑' 피아노 연주를 했다. 마술사 최현우의 마술쇼도 있었다"고 전했다.

한편 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북한에 머문 총 시간은 54시간이며, 이 가운데 김 위원장과 함께한 시간은 17시간 5분인 것으로 집계가 됐다"며 "공식 회담은 두 번에 걸쳐 3시간 52분 동안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함께 한 식사는 네 번이다. 첫날 환영만찬이 4시간, 둘째날 옥류관 오찬이 1시간 30분, 둘째날 만찬인 대동강수산시장 만찬은 1시간30분, 마지막날 삼지연 오찬은 2시간 등으로 집계됐다"고 덧붙였다.

민병무 기자 joshuamin@nate.com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