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원달러 환율 변동성 확대"…내년 원달러 환율 등락범위 1090원에서 1170원으로 예측

기사승인 2018.11.15  17:30:36

공유
default_news_ad2

- NH농협은행 '2019 상반기 환율전망 세미나'…19년 상반기 경제 및 환율 전망 정보 제공

장미경 NH농협은행 자금운용부문 부행장(첫째줄, 왼쪽에서 다섯 번째)과 문영식 NH농협은행 외환·파생센터장(첫째줄, 왼쪽에서 여섯 번째)을 비롯한 NH농협은행 외환·파생센터 직원들이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NH농협은행 제공

장미경 NH농협은행 자금운용부문 부행장이 “미국 금리인상 및 미중 무역분쟁 뿐 아니라 불확실한 국내 경기 전망 등으로 원/달러 환율 변동성이 확대되고 있다”고 말했다.

NH농협은행은 14일 서울시 마포구에 위치한 베스트 웨스턴 프리미어 서울가든 호텔에서 수출입 기업고객 130여명을 초청해 '2019년 상반기 환율전망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15일 밝혔다.

장 부행장은 “고민이 많아지는 시점인 만큼 향후 환율 전망에 도움이 되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며 인삿말을 전했다.

첫 번째 강연자로 나온 이진우 GFM투자연구소장은 내년 상반기 세계경제 및 금융시장 진단과 함께 원/달러 환율 등락 범위를 1,090원에서 1,170원으로 예상했다.

뒤이은 강연자로 나선 김환 NH투자증권 이코노미스트는 미중 무역갈등 하에 달러화, 위안화 환율 방향성을 제시했다.

한편, NH농협은행 외환·파생센터는 2006년부터 매년 환율전망 세미나를 개최하고 있으며, 참석고객들의 성원에 힘입어 2017년부터는 상반기, 하반기로 나누어 연 2회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세미나에 참석한 기업고객들은 “환율 변동성이 지속적으로 확대되어 방향성에 대한 고민이 많았는데, 전문가들의 강연을 듣고 나니 막연한 두려움이 없어지고 내년 상반기 경영관리 전략을 수립하는데 큰 도움이 되었다”고 말했다. 

윤아름 기자 aruumi@seoulmedia.co.kr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