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커지는 라돈 아파트 공포…부영·두산건설 기준치 초과여부 여전히 논란

기사승인 2018.11.28  15:40:41

공유
default_news_ad2

- 부산신호사랑으로 1~5차 "검출량 두고 이견"…녹천 두산위브 "원인 물질 교체 협의중"

사진은 부영 사옥의 모습. /여성경제신문 자료사진

라돈 공포가 아파트까지 휩쓸면서 관련 입주민들의 불안이 커지고 있다. 

라돈은 호흡기로 유입되면 폐암을 유발하는 1급 발암물질로 무색무취해 측정기가 아니면 존재 여부조차 알 수 없기 때문에 불안은 더 커지고 있는 상태다.

라돈(Rn-222)은 암석, 토양에 포함된 우라늄(U-238)과 토륨(Th-232)이 자연 붕괴하는 과정에서 만들어지는 기체 방사성 물질로 생활 주변 어느 곳에서나 존재한다.

환경부가 규정한 정상 기준치는 200베크렐이다. 문제는 검출 수치가 기준치를 훨씬 넘어선 곳이 나오고 있다는 점이다.

아파트에서 나오는 라돈의 경우 시공된 대리석 등 건축자재와 화장실과 같은 곳에서도 검출되고 있다.

문제가 심각한 것은 물품의 형태처럼 라돈이 측정된 제품의 경우, 수거라도 되지만 아파트의 경우에는 계속 살아야 한다. 따라서 그 위험은 더욱 더 크게 다가올 수밖에 없다. 주거공간인 아파트는 당장 버릴 수도 없고 이사하기도 쉽지 않다.  

◆ 부영 부산신호사랑으로 1~5차 "이견나와"…두산건설 녹천 두산위브 "입주민과 협의중"

부영이 지은 부산의 부산신호사랑으로 부영1~5차 아파트도 입주민들이 나서서 아파트에 라돈이 나오고 있다고 성토하고 있다. 

이 아파트의 경우에는 입주민과 지자체, 관련 연구기관, 건설사의 이견이 있는 상태다.

현재 부산신호사랑으로 부영1~5차 아파트를 부산시와 한국환경기술연구원이 조사를 한 결과에 따르면 라돈 검출량은 기준치 이하라고 발표됐다.

그러나 일부 입주민들의 경우 직접 화장실의 대리석에서 측정해본 결과, 라돈이 기준치를 넘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한 입주민의 경우 "살고 있는 집의 화장실에서 빌려온 라돈 측정기로 대리석의 라돈을 측정했을 때 기준치를 훨씬 초과하는 라돈이 검출됐다"면서 "혹시 몰라서 불안해서 화장실의 대리석을 비닐로 싸두었다"고 말했다.

부영은 이에 대해 여성경제신문과의 통화에서 "부산시와 한국환경기술연구원이 조사를 했는데 양쪽 다 법적 기준치의 미달로 나왔다"고 말했다.

부산 기장군은 자체적으로 내년부터 지역 내 모든 아파트를 대상으로 직접 라돈 측정을 추진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문제는 라돈이 검출된 아파트가 한 곳이 아니라는 점이다.

현재 두산건설이 시공한 녹천역의 두산위브 아파트에서도 기준치의 12배가 넘는 2369베크렐의 라돈이 검출된 것이다.   

녹천 두산위브의 경우 화장실의 브라질산 화강석에서 라돈이 발생하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와 관련해 두산건설은 여성경제신문과의 통화에서 "현재 입주민들의 민원 제기에 대해 입주민들과 협의하는 중이다"라면서 "어떤 것으로 교체할 지 입주민들과 논의를 통해 세대별로 공사를 해서 교체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입주자들의 불안이 점점 커지자 환경부와 태스크포스를 꾸린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는 지난 22일 '생활 방사선 제품 안전 강화대책'을 내놨다.

라돈이 나오는 모자나이트 등 천연 방사성 원료물질의 사용을 금지하는 한편 천연 방사성 원료물질의 사용과 이를 쓴 제품의 수입이 엄격히 제한하기로 했다.

또 현재 원료물질은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가공제품은 한국원자력안전재단으로 이원화된 생활 방사선 실태조사 주체를 원자력안전기술원으로 일원화하기로 했다.

원안위는 이 대책을 실행하기 위해 올해 말까지 생활방사선법 등 관련 법률을 개정하고 내년 하반기부터 안전대책을 본격 시행한다는 계획이다.

조승연 연세대 라돈안전센터장은 "아파트의 경우에는 환경부와 관련이 되면서 그 안에 쓰인 건축자재는 국토교통부와 관련이 있고, 산업 자재는 산업자원부 등 관련 부처가 여러개인 상황"이라며 "측정 기준이나 관리기준도 통일되지 않은 상태는 국민들을 더 헷갈리게 하기 때문에 관리 주체를 통일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환경보건시민센터 관계자는 "라돈의 경우에 국민 건강권과 생명권과 직결된 것이어서 보다 정부가 신속한 대처를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양혜원 기자 yhwred@naver.com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